통합검색
망막센터 보임

비문증

날파리증 & 후유리체 박리

눈 속의 대부분의 공간을 차지하는 유리체강은 투명한 젤과 같은 유리체로 채워져 있습니다.
유리체조직은 처음에는 반투명한 균일한 젤리와 같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데
나이가 들면서 젤 성분이 물로 변하는 유리체 액화가 서서히 일어나게 됩니다.
이 경우 유리체 안에 미세한 혼탁이 동반될 수 있으며,
밝은 곳에서 그림자를 생기게 하여 날파리증 혹은 비문증이라고 부릅니다.

원인

나이가 더욱 들게 되면 액화된 유리체는 조금씩 수축하게 되어 유리체의 용적이 줄어들면서
망막으로 떨어지는 유리체 박리 현상이 일어나게 됩니다.
이 때 바이스링(Weiss ring)이라는 것이 최종적으로 발생하게 되는데,
이 경우 좀더 명확하게 비문증을 느낄 수 있습니다.
보통 50대가 넘어서 비문증으로 병원에 오게 되는데, 대부분의 경우에 있어서 바이스링이 관찰되는
유리체 박리 단계까지 진행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반면, 젊은 나이의 환자가 비문증을 느끼게 되어 병원에 내원하여 안저검사를 시행할 경우,
유리체박리 단계까지 진행되어 있지 않고 유리체 액화만 어느 정도 일어나 있는 경우가 흔합니다.
젊은 나이에서 느끼는 비문증은눈속 염증에 의한 이차적인 비문증은 아닌지 반드시 감별을 해야 합니다.

증상

비문증의 증상은 다양합니다. 작은 물체가 한 개 또는 여러 개일 수 있으며 형태도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파리나 모기 같은 곤충 모양, 점 모양, 동그란 모양, 아지랑이 모양, 실오라기 같은 줄 모양 등
다양한 형태로 보이며 수시로 여러 형태로 변할 수 있습니다.
맑은 하늘이나 하얀 벽, 하얀 종이를 배경으로 보았을 때 대비가 잘되기 때문에 더욱 뚜렷하게 보입니다.

치료

부분의 비문증은 정상적인 노화의 과정에서 동반되는 것이므로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다만, 비문증 증상을 새로이 느낄 경우 안과에 내원하셔서 안저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왜나하면 일부 환자에서 비문증이 발생하면서 주변부 망막이 찢어지는 망막열공이 동반되기 때문입니다. 망막열공은 방치할 경우 실명의 위험이 높은 망막박리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방벽 레이져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가 동반되지 않은 비문증의 경우 시간이어느정도 흐르면 대부분의 환자들은 적응하게 됩니다. 몇 개월 지나면 비문증이 있다는 사실을 완전히 잊기도 합니다. 수개월 이상 충분한 적응기간이 지난 후에도 비문증으로 인하여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이 초래되고 적응을 실패할 경우에는 비문증 치료를 시도해볼 수 있습니다. 치료에는 레이져치료와수술적치료 (유리체절제술) 2가지가 있습니다. 레이져치료는비문증을 직접 Nd-YAG 레이져로 타격해서 없애는 치료인데, 바이스링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에 효과가 있으며 유리체 액화만 되어 있는 단계에서는 효과가 미미합니다. 수술적인 치료는 유리체조직을 유리체절제술로 완전히 제거하는 방법으로 환자가 비문증으로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에 한해서 제한적으로 해볼 수 있습니다.

망막센터 보임

‘푸른안과’는 환자의 시력 향상을 너머,
환자의 삶을 생각합니다.

궁극적으로 환자와 의료진 모두 인간이며
테크놀로지는 ‘인간의 삶을 위한 것’ 이기 때문입니다.

TOP

FACT CHECK 전화상담신청 찾아오시는길 카카오상담